아리랑

나를 버리고 가시는 님은 십리도 못가서 발병난다, 십리는 한 시간 걸음, 한 시간도 되지 않아 병이 날 것이라, 저주하는 것인지, 단지 원망하는 것인지, 고약한 심보인지, 우리라 하는 한민족 누구나 자주 너무 말하는 ‘한’이 바로 이것인지.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