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며칠째

그 일수는 이젠 의미가 없다, 그 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인간이라면 다 안다, 라고 말하고 싶지만, 내가 생각하는 인간과 살아있는 인간과는, 참 멀다. 너무, 너무 멀어 만날 수가 없을 것 같다. 서로 평행한 것도 아닌데 참 만나지 않는다. 씨발이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