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대일

不條理에 익숙한 인간이 향하는 곳은 어디일까.

김기덕의 일대일, 그의 영화치고는 참 보기 편하다, 그의 이름을 빼면 아마추어 흉내 내기인지, 그가 의도한 것인지, 그가 원한 것이 그인지 참으로 난감하다. 참, 그가 부러울 뿐이다.

감성과 죄의식을 건드리지 않는다면 모든 것이 편할지도 모른다, 지금 오늘 우리 자신 안에서.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