쫄았네

욕하면서 일어난다. 씨발 어떤 씨발개놈이 이 한밤중에 이렇게 복도를 뛰어다니냐 욕하면서 몸을 세운다. 욕하러 나가려 몸은 세웠는데 뭔가 이상하다.

씨발, 지진이네, 씨발. 꽤 오래가는 듯하다,

일어나 거실을 지나 이 방 저 방 둘러보니 악기와 내 새 맥,
멀쩡하네.

야, 쫄았네, 간만에 제대로 쫄았네.
씨발 지진이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