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ah, I’m a quitter

돌아보면, 그래, 나는 텔레비전에 나오는 성괴들의 흔한 절박함도 없었다. 그래, 난 참 쉽게 포기한다. 친구들이 말하는 데로, 사람도 사물도 일 같은 것들도. 굳이 한 사람에게 두 번 말하는 것이 싫다. 참으로 싫다.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으면 정말 좋겠네”, 지랄한다, 이런 식으로 약속을 깨는 이들이 주위에 많았던 것은 나의 부덕일까, 나의 불행일까. 아니면 천운일까. 그들에게 정말 좋았을까, […]

Read more "Yeah, I’m a quitter"

내게 맨붕이 올 때

급할 때, 그래 흑인이잖아, 아침에 사람 처음 만나서 뭔가 해야 할 때, 그래, 그래도 흑인인데, 드럼인데, 씨발 너 흑인 맞아 인종차별인지 뭔지, 정말 사람 앞에서 울고 싶을 때가 있다. 자 이제 우리 아가들아 이제부터 드럼 치자. 돈은 몰라도 모든 곳에서 원한다. 여자도. 그러고 생각해보니, 올해는 파는 노래건 안 파는 노래건 완성한 것이 없다. 올해는 몸만 […]

Read more "내게 맨붕이 올 때"

구로사와 아키라

아키라, 참 재미있게 보았다. 지금 보아도 그렇다. 그가 일본인이라 일본인에 대한 환상 같은 것이 생긴 적도 있다. 나보다 그의 영화를 많이 본 일본인을 만난 적도 없거니와, 다 보았으니, 그의 영화를 본 이도, 그의 이름만 어디서 들어본 것 같은 이들이 일본인이었다. 타르코프스키의 희생을 자기 말만 참으로 열심히 하는 러시아인에게 하는 것과 같다. 동쪽에 사는 이들이 서역을 […]

Read more "구로사와 아키라"

세월호 침몰 82일째

아직도 실종자는 열한 명이라 한다. 55 안대희, 48 문창극이 자진???해서 사퇴했고 44 정홍원은 유임되었다. 국무총리, 대통령이 갑자기 죽어야 드디어 일을 시작하는 자리, 지금 박근혜가 죽는다면, 이 셋 중에 누가 나을까. 조원진 씨발국회개놈이 유가족에게 “가만히 있으라.” 했다. 몸이 다시 아프다. 공이 졸라 부끄러워 하지 않을까, 수많은 눈은 왜 지금 씨발 공을 향하고 있을까. 눈 가리고 귀 […]

Read more "세월호 침몰 82일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