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에 똥칠할 때까지 살고 싶지 않은 이유

김씨는 지난 5일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 시기 민족과 세대, 남녀가 여성 대통령 박근혜의 노력에 지지를 보내기 시작했다”며 “아버지(를) 놓아 버리고 엄마 육영수를 따라서 너그러운 여성 정치가의 길을 가겠다는 것에 믿음이 간다”고 말했다.

via “김지하, 말년 지저분하게 장식”…‘安은 깡통’ 발언 논란 – 경향신문.

슬프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