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위에 기대는 모호한 뻥튀기

권위에 기대는 이런 모호한 뻥튀기의 결과, 사람들은 이 공연이 오로지 해당 대학들의 정식 초청을 받아야 이루어진다거나, 해당 대학 유수한 석학들을 상대로 하여 영어로(혹은 통역을 통해) 한국 사회의 난맥상을 고발하고 뉴미디어의 신천지를 펼쳐 보이는 것으로 오해하고 있다.

“선생님”이라 불리는 이들이 그토록 많은 곳에서 이 정도는.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