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공학적

헌법에서도 명시적으로 그 정신을 이어받았다고 하는 4.19 항거에 의하여 무너진 이승만 전 대통령의 동상을 다시 짓겠다고 나서는 일도 모두 이러한 정치공학적 정치의 비극적인 산물이다.

글을 “정치공학”으로 도배를 했다. 정치공학이라는 말의 뜻을 모르면 부디 쓰지 말도록. 말 배우는 어린이가 아니라면.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