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애국주의

‘_____’라는 정서 속에서는 예컨대 지금 초인적 투쟁을 벌이는 한진중공업 해고자 등 ‘기업의 이윤을 해치는 불순분자’들에 대해서는 ‘비록 같은 한국인이라 해도’ 추호의 동감도 없다. ‘국익’을 오로지 기업 이윤으로 해석하는 그 정서 속에서는 가진 자의 무한한 오만과 탐욕밖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