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기술 강국

구글은 왜 전기료 싸고, 덥지 않고, 지진 우려도 없는 ‘정보기술 강국’ 한국을 외면했을까? via m.hani.co.kr 질문부터 잘못되었다. 누가 한국을 정보기술 강국이라 하는가.

Read more "정보기술 강국"

이번 정권을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고 규정한 이명박

이 대통령은 30일 오전 임태희 대통령실장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비서관회의에 잠시 참석해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므로 조그마한 허점도 남기면 안 된다”며 “우리 정권은 돈 안받는 선거를 통해 탄생한 특성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via m.hani.co.kr 도덕적으로 완벽하다는 것을 생각해보자. 스스로 도덕적으로 완벽하다는 이, 예전 강준만이 후안무치는 시대정신이라 한 말이 생각난다. 후안무치의 시대정신이 이명박이라는 […]

Read more "이번 정권을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고 규정한 이명박"

10분만이라도 오바마와

이렇게 성실히 정보를 보고하고 부탁을 들어주는 대신, 한국 외교부도 미국 대사관에 종종 요구 사항을 전달했다. 2010년 2월4일 외교부 유명환 장관은 스티븐스 미국 대사와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를 만난 자리에서 “오는 4월 워싱턴 핵 안보 정상회의에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명박 대통령과 함께 한국전쟁 기념비에 들러달라”고 요청했다. 유 장관은 두 사람이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

Read more "10분만이라도 오바마와"

원전 수주 이면 합의

이명박 대통령이 현지까지 가서 노력한 끝에 극적으로 성사됐다고 홍보한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건설 수주 계약이 사실은 한 달 전 유명환 외교부 장관의 아랍에미리트 방문 중에 미리 확정돼 있었다는 이야기도 미국 대사관은 알고 한국 국민은 전혀 모르는 내용이다. 지난해 12월30일 스티븐스 미국 대사와의 일대일 면담에서 유 장관은 “400억 달러 원전 수주는 11월 내가 UAE를 방문했을 때 확정돼 […]

Read more "원전 수주 이면 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