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급수 이야기

이급수 이야기 나왔을 때 무슨 이야기였는지 못 알아들었다면 바보인 것이 아닌가. 때아닌 비난은 아무 소용도 없다. 김대중, 노무현, 이렇게 싸잡아서 말하면 편하긴 편할 것 같은데 바로 그전에 누가 똥 싸고 일어났고 누가 똥 치우려 노력이라도 했는지 생각해보면 쉬운 것은 아니다. 언제나 무엇보다 인민에게 소중한 것은 이들 정치세력이 아니라 언론인데 그게 바로 육신의 암흑에 기대어 방황만 하고 […]

Read more "이급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