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빠져나갈 수 없군요

경찰 관계자는 30일 “부모와 아내.딸 등을 잔인하게 살해하고도 마지막까지 충격받은 유족행세를 하던 김 씨가 반복되는 질문과 집요한 추궁에 퇴로가 막히자 ‘더 이상 빠져나갈 수 없군요’라면서 범행사실을 털어놨다”며 “4명의 가족을 차례로 살해한 사실도 놀랍지만 아무런 죄의식도 느끼지 않는 듯한 그의 냉혈성에 더욱 놀랐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