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지도층으로서 의미

조선 국가 체제의 기반이었던 양반관료층은 19세기 들어 와해상태에 빠졌다. 인구의 절반을 넘게 된 양반층은 조세 회피의 수단일 뿐, 사회지도층으로서 의미를 잃어버린 것이 정조 때 박지원의 글에 이미 나타나고 있었다. 과거제 또한 관료 인력 수요의 열 배를 합격시키는 학위 인플레이션 속에 등용문으로서 의미를 잃었다. 수없이 적체되어 있는 자격자 중 누구에게 어떤 자리를 주느냐가 권력자의 자의에 맡겨진 […]

Read more "사회지도층으로서 의미"

학자금 대출 연체 비율 증가

대학 1년 등록금은 1000만원을 넘나들고 학자금 대출 연체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이상민 의원(자유선진당)이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의 학자금 대출이 실시된 2005년 이후 6개월 이상 대출금을 연체한 학생은 올해 8월 현재 7454명에 이른다. “1학년 때는 봉사활동을 경험하고, 2학년 때는 어학연수를 다녀와라. 3학년 때부터 취업 준비를 위한 스터디 그룹을 조직하고, 4학년이 되면 기업에서 인턴을 […]

Read more "학자금 대출 연체 비율 증가"

갉죽거리다

One Comment 너바나나 Posted October 27, 2008 at 10:28 am | Permalink (Edit) 여기도 부분으로 설정됐는디 전체로 좀 바꿔주심 좋겠구만요. 이런 것을 갉죽거린다고 한다. 간만에 친절히 말한다면 RSS Reader를 바꾸길 바란다.

Read more "갉죽거리다"

선의 시작

글쎄, 굳이 그렇게 이야기하자면 제게 아프간에서의 노르웨이군 주둔을 합리화하고 있는 노르웨이 노동당 정치인보다 차라리 레벤손 대장이 훨씬 더 “제대로 된” 인간으로 보입니다. 둘 다 살인의 악업에 관련되지만 노동당 정치인과 달리 레벤손이 곧 굶어죽을 조선인의 고통을 적어도 마음으로 느껴 자신이 악인이라는 것을 똑똑히 아는 것입니다. 악행의 실체를 바로 보는 정견 (正見)이야말로 선의 시작이죠. 레벤손型의 인간에게 고통과 […]

Read more "선의 시작"

5.00%에서 4.25%로

한국은행은 27일 기준금리를 현행 5.00%에서 4.25%로 0.75% 포인트 내린다고 발표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27일 “한국은행의 적극적인 통화정책이 환율을 안정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외국인들의 자금 이탈을 막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고환율로 안정시키겠다는 뜻인가? 이제 만수쇼의 절정인가?

Read more "5.00%에서 4.25%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