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예찬

요즘 들어 시스템에 대해 그다지 관심이 없다. 느리거나 이상하면 OS를 다시 설치하고 그래도 문제 해결이 안 되면 새로 산다. MBP로 버틴 육 개월, 아이맥을 샀는데 이 정도면 굳이 시끄럽고 거대한 맥프로를 집에 들여 놓을 필요는 절대 없다. 한참을 바라보다 거참 잘 만들었다는 생각으로 가득하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