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와 국어

  영어야 언제나 못했지만 한글을 잃어버릴지도 모르다는 두려움을 느낄 때가 있다. 갑자기 뛰어나오는 말이 한글보다는 영어일 때 은연중 “이제는 영어가?” 하며 기분이 좋다가 이내 이러다 한글을 잃어버릴지도 모른다고 생각이 된다. “한글로 그게 뭐지?”라든지 영한사전의 설명이 어려워 “영영사전이 더 편하네.” 하는 가차없이 정체성을 잃어버리는 같이 이 더러운 상황, 한글이 아름답고 뛰어나다고 생각해 본적은 진정 단 한 […]

Read more "영어와 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