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위의 모든 여자

주위의 모든 여자는 김기덕의 영화를 무척이나 끔찍하게 생각했다. 보고 난 후 기분을 가다듬지 못하고 그저 불만이었다. 김기덕의 영화는 의도 없이 주인공에 ‘나’를 치환할 수 있기 때문에 싫어할 수도 없다. 그들은 언제나 아프고 또 언제나 말을 늘어 놓는다. 그 아픔과 그 말이 너무도 자연스러워 내가 거기에 있는 것처럼 같이 흐느껴 호흡할 수 있다. 그것으로 만족한다. 물론 […]

Read more "주위의 모든 여자"